여느날과 다를거 없는 일요일...
일어나서 웹서핑좀 하다 배고파서 자장면이 급 땡겼다.
매번 시켜먹는 희래등으로 연락하니 전화를 안받는다.. 일요일은 짜장면의 날 아니던가 미친게지...

그래서 주변주변 검색하다 커피프린스1호점 앞 중국집이 생각났다.
근데 당췌 상호를 알수 없어서 다음 로드뷰로 검색하다보니 승리원이라는 글귀가 보이는것!

오홋 그래 오늘의 타켓은 여기! 부랴부랴 전화해서 룸메녀석 짜장먹는다길래 짜장곱베기와 짬뽕을 시켰다.
맛은 생각외로 맛있었다. 물론 중국집 요리가 거의비슷겠지만 최근 짬뽕에서 사라진 미더덕의 다수 출현, 매콤한 국물맛
잘게 썰린 짜장의 소스들... 내가 찾던 짜장이었다.  전에 전주에 있을때 그때당시 보통 짜장면의 가격이 2500원 하던 시절인데 대학생의 궁한 주머니를 노리는 1900원 짜장과 그와 대비하게 최저가 짜장 두그릇의 가격의 3900원짜리 고급짜장, 짜장을 좋아했던 내가 둘다 먹어본( 점심과 저녁을 짜장으로;;)결과 확실히 비싼게 맛있었다.
그땐 이렇게 블로그가 활성화되던 시대도 아니라 어디에 글 남기기가 뭐해 내 기억으로 저장해두었다.
두 짜장의 차이는 면은 비슷한데 짜장이 문제였다. 1900원짜리 짜장양념은 깍뚝썰기를 한...그야말로 대충 썰어놓은 짜장소스들이었고 3900원짜리 짜장양념은 잘게 썰린 그야말로 후르르르르 마셔도 될만큼이나 잘게 썰려있었다.
뭐 장의 맛도 짜장면의 어느정도 좌우를 가리게 되지만 내가 먹어본바로는 짜장에 들어가는 야채의 썰림정도??에서
대부분 판가름 난다고 생각한다. 그말은 고로 어느정도 정성을 들였냐 안들였냐의 차이로 이어지겠지만
도랑으로 너무 많이 샜다.
여튼 승리원의 짜장은 잘게 썰린 야채로 맛있게 잘 양념되있었다.
솔직히 희래등보다 10배는 더 맛있다!
아 그리고 보너스! 이집은 세트 메뉴가 있는데 흥미가 간다.
세트1 탕수육+쟁반자장2 = 1만5천원
세트2 탕수육+자장2 = 1만 3천원
세트3 깐풍기+자장2 = 1만 9천원
세트4 팔보채+자장2= 2만 1천원
.
.
.중략
세트7 잡채+자장2 = 1만3천원

홍대나 신촌 인근에서 시켜드셔보실 분들은 시켜드셔보길 바란다.
그리고 40년전통이라던데... 배달하는 아저씨 철가방을 보니 이해가 됐다.. 진짜 40년정도 되보이는 철가방...ㅎㅎ
승리원 336-2189    338-9630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서른을 맞이하는 서른번째 헌혈  (1) 2010.12.27
3류센세이션~!  (1) 2010.09.22
신촌 홍대 중국집 승리원  (0) 2010.08.29
치킨 좋아하세요?  (0) 2010.06.15
그리스를 침몰시키고 파워랭킹 17위 등좌!  (0) 2010.06.13
깻잎먹고 아이폰4 받자!  (1) 2010.06.12
Posted by In4Graphic

댓글을 달아 주세요


솔직히 저두 공감하는걸 아주 잘 찔러주셨군요,.
http://savearth.tistory.com/169
삼성을 싫어하는건 아닙니다.
글에서 보시다시피 한번의 선택은 24개월의 악몽으로 갈수 있습니다.
누군가 그러시더군요.. 컴퓨터를 좋아하고 복잡한걸 좋아한다면 갤스를 단순하고 직관적인것을 원한다면 아이폰을요..라고..

'■필요없는것들 > ■I.T 뉴스'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갤탭'까지 이어진 삼성의 카피캣 전략  (0) 2012.01.03
Desing Jam 3rd Exhibitions  (0) 2010.11.12
갤럭시 S의 문제점  (0) 2010.08.29
아이폰4 vs 갤럭시s  (0) 2010.08.20
아이폰4 광고영상  (1) 2010.06.11
아이폰HDvs갤럭시S  (1) 2010.06.08
Posted by In4Graphic

댓글을 달아 주세요

http://www.playwares.com/xe/14657897
보쌈해오고픈 생각은 굴뚝같았으나 안되네요 ㅜㅜ 진짜 갨 막 까고 다녔는데 뭐 아이폰4랑 크게 차이가 없군요. 개인적으로 S사에 당해왔기에 제발 아이폰의 완승이길 바랬는데 피장 파장입니다. 허나 전 아이폰입니다. S사의 농락에 당췌 흥분이 가라앉질 않네요.. 아몰레드 1년차 터치가 구려집니다... 심각해집니다. 가끔 베터리 완충이라고 꺼지기도 하고... 뭐 사고나서 옴니아2가 나오고(본질적으론 다른놈들이지만)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신 암홀레드냥 그말은 골동품됐다는 얘기죠... 제 주위에 딱 한분 계십니다. VANDAL님이라고 ㅋ 비교적 정교한 비교여서 솔직히 어느손을 들어주기는 힘든거 같네요 뭐 사양 똑같이 본다면 갨은 베터리가 변경된다는점 아이폰은 안된다는점 DMB가 되고 안되고 차이 어플리케이션(앱)의 등록갯수차이( 뭐 이건 선출발한 애플의 우위이니) 본질적으로 다른 OS (나름 30년차쯤 되는 기술력으로 만들어낸 모바일OS와 연도를 확인 못했지만 안드로이드OS 차이) 그리고 항상 생각한 혁신과 모방의 차이? 창조냐 평준화의 차이가 아닐까 싶네요. 참 그리고 아직 아이폰이나 갨를 써보지 못했지만 기존 아이폰을 사용했던 사람들은 계속 유지를 S사 제품을 사용했던 사람들은 대.부.분 실망과 좌절을...갖고 계시다는 겁니다. 왜냐면 우리나라가 북한만큼이나 세계정서나 정보에 우물안 개구리가 아님에도 국민을 우롱하듯이 해외에는 하이엔드급? 국내엔 로우급으로 가주시기때문?? 뭐 아이폰은 전세계가 동일하다라는 전제가 붙고...흠; 대한민국 국민으로 태어난게 그렇게 억울할 소린가 싶기도 하고... 뭐 전 솔직히 S사나 A사의 호감을 갖지도 않지만... 국민을 봉으로 아는 S사의 버릇을 고쳐주고 싶네요.. 뭐 S사도 각설하고 옛날보단 많이 변해주셨는데... 아직은 좀 혁신이 필요해요 s님앙

'■필요없는것들 > ■I.T 뉴스' 카테고리의 다른 글

Desing Jam 3rd Exhibitions  (0) 2010.11.12
갤럭시 S의 문제점  (0) 2010.08.29
아이폰4 vs 갤럭시s  (0) 2010.08.20
아이폰4 광고영상  (1) 2010.06.11
아이폰HDvs갤럭시S  (1) 2010.06.08
Twitter is over capacity  (1) 2010.06.04
Posted by In4Graphic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0. 8. 19. 00:50

 


내가 5시 50분에 일어나서 어기적 예약할땐 홈피 안열려서 개고생하다
한시간뒤에 신청할때 분명 2차발송그룹이었으나
KT의 구조적인 조루현상으로 4차로 밀렸다
염병....추석땐 받을수 있으려나 ㅜㅜ 7월에 출시한다더니, 9월에 출시하고 서버 다운안되도록 만발의 조치를 취한게 이거냐 KT..아이폰때문에 산줄아셈 아류통신사..같으니라구

'' 카테고리의 다른 글

SGP스킨가드 레더 부착 동영상  (2) 2010.09.07
아이폰4 4차 발송그룹  (0) 2010.08.19
Posted by In4Graphic

댓글을 달아 주세요



멋지군요 회사컴터정리중

'■영상모음 > 외국 영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타이포가 갠츈한 영상  (0) 2010.09.27
TDAMERITRADE  (0) 2010.09.12
Porsche _ Legend  (0) 2010.08.14
TV2_-_2006_X-mas_idents  (0) 2010.08.14
중국 cctv  (0) 2010.07.21
PROLOGUE.COm  (0) 2010.07.21
Posted by In4Graphic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영상모음 > 외국 영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TDAMERITRADE  (0) 2010.09.12
Porsche _ Legend  (0) 2010.08.14
TV2_-_2006_X-mas_idents  (0) 2010.08.14
중국 cctv  (0) 2010.07.21
PROLOGUE.COm  (0) 2010.07.21
재밌는 스탑모션  (0) 2010.07.07
Posted by In4Graphic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나른하고 더운 휴일...
1시가 다되서 일어났다..
씻고 북카페를 가서 책을 읽고 끄적거리다 재헌이랑 신촌메가박스서 영화를 봤다.
인셉션...꿈을 훔친다는 내용인데 참 잘 만들었다. 근데 지루하다!!!
특히 디카프리오 마누라 "멜" 얜 왜 자꾸 나와-_- 정말 지루하게 만드는 대목!!
그리고 꿈도 한번이면 되지 몇번의 꿈속으로 들어가는거야..대체..무슨 시간 여행하는것도 아니고...
두번까진 이해할려고 하는데 세번의 꿈속(눈덮힌 산속)에 마지막 꿈의 맨 밑바닥이라고 간곳까지..총 4번...
물론 꿈이니 가능하겠지만...
그리고 그렇게 중요하게 생각했던 비밀번호... 이건 뭐...낚인 느낌...-_-필요가 엄짜나...ㅜㅜ
가장 명대사는 사이토 왈 "내가 그 항공사를 인수했어,그편이 훨씬 깔끔할거같아서.." 완전 쿨해 ~
그리고 집에와서 리뷰를 올리는 동안 포스터를 보니 한글판과 영어판... 이건 너무 하자나....
물론 한글판이 더 가독성은 좋지만.. 영어판의 저 미로.. 어찌보면 영화의 핵심인데...
아무래도 포스터 디자인 하는 사람이 인셉션을 안보고 만든듯.. 그리고 다크 나이트의 크리스토퍼 놀란 이라는 타이틀 스케일을 X만 줄인듯..-_- 뭔가 쭈그렁...해보여...;;밑에 영문판과 레이아웃을 비슷하게 맞추려 그런거 같은데 -_- 좀...생각좀 하고 하든가....
흑흑 근데 왜케 불평이 많아지는지..... 아무래도-_- 더위때문인가 봅니다... 헥헥..더워

'■필요없는것들 > 영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셉션 INCEPTION  (1) 2010.08.09
춘향뎐의 다른이야기 -방자전  (0) 2010.06.07
페르시아의 왕자  (1) 2010.05.31
Michael Jackson`s This is it  (0) 2010.05.27
Posted by In4Graphic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08.10 23:17 신고

    아저씨를 보쇼


회사 퇴사전 다희 누나가 소장중이던
이병률 시인의 산문집 끌림..

누나의 말에 의하면 생각도 많아지고 좋은 책이라길래 덥석(?)물어버리고선
출퇴근 버스에서 읽었다.
정말 생각이 깊어지는 책이었다. 정말 오랫만에 좋은책을 읽게된거 같아서 너무 좋았드랬다.
주변사람들에게도 추천해주고픈 책이다.
읽게 된다면... 가슴이 따듯해지고 정신이 멍해지고 잠이 올거라며 ㅎㅎㅎㅎ

여튼 추천해주고픈 책이다.
다음엔 1Q48이었나?? 하루키씨가 쓴 소설을 읽어봐야겠다. 일단 비야누나가 쓴 지도밖으로 행군하라 부터 읽고 ㅋ
곧 포스팅 하겠습니다 ^^

'■필요없는것들 > 도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병률 - 끌림 -  (0) 2010.08.04
디지털 아트워크 디자인  (0) 2010.05.29
Posted by In4Graphic

댓글을 달아 주세요